구글 애드센스 와이드2


갤럭시탭S3도 빨리 오레오 업데이트되면 좋겠다. 일상

새로 산 스마트폰 갤럭시S9+는 안드로이드 8.0 "오레오"이다. 그래서 그런지 그전에 쓰던 7.0 "누가"와는 바뀐 것이 많다. 확실히 앞자리가 바뀌어서 그런지, 젤리빈에서 킷캣으로 올라갈 때와는 다른 것 같다. 출시 기간도 오래 걸리고... 젤리빈에서 킷캣이 윈도우98에서 윈도우2000이라면, 안드로이드 5.0 롤리팝 이후의 업데이트들은 윈도우7에서 윈도우8 혹은 윈도우8에서 윈도우10으로 넘어가는 느낌...
그래서일까? 폰과 태블릿을 같이 쓰는데 이질감이 든다. 갤럭시S7과 갤럭시탭S3는 서로 버전이 같아서 화면 크기만 다를뿐 기능은 거의 같다. 하지만 폰을 바꾸면서 버전이 달라져서, 있었는데 없어진 기능 혹은 없었는데 생긴 기능 등으로, 두 기기 사이에 이질감이 많이 느껴진다.
물론, 삼성전자가 패블릿으로 인해 태블릿 시장이 안 클 것으로 판단했는지, 갤럭시탭S3에선 7~8인치 사이즈가 없어지고 디자인도 비슷한 시기에 먼저 출시된 갤럭시S8보다는 전작인 갤럭시S7과 유사한 느낌이다. 물리적 홈버튼이 존재한다거나, 엣지디스플레이가 적용되지 않은 점 등... 물론 USB C-type인 건 갤럭시S8쪽이 가깝긴 하지만...
그런 외관도 작용해서 그런지 세트로 들고다니는 것이 맞나 싶을정도로 이질감을 갖게 되었다. 유일하게 하는 모바일게임도 원래는 더 큰 화면인 갤럭시탭S3로 했었는데, 이제는 성능이 더 좋은 갤럭시S9+로 하기 시작했다. 만화책이나 영화 등을 요즘 안 보니, 더더욱 안 쓰게 되는 것 같다.
아마 갤럭시탭S4는 빨라야 내년에 나올 것이고, 어쩌면 시리즈가 이제 없어질 수도 있을 것 같다. 어서 갤럭시탭S3도 오레오 업데이트를 받아서 그나마 이질감을 줄여서 사용하고 싶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 애드센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