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애드센스 와이드2


과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선택은? 정치

최근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의 탈당과 자유한국당으로 복당으로 정계개편이 시작되었다. 바른정당의 남은 자강파 의원들은 끝까지 당을 지키겠다고 하였고, 차기지도부에서 계속 개혁보수의 길을 가겠다고 하며 추가 탈당은 없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이제 문 닫는다고 표현했으니, 일단 더 이상의 추가 탈당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와 함께 이제 국민의당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국민의당 내에서 안철수 대표와 동교동계 중진들 사이에 갈등이 커지고 있다. 한달 전 안철수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이 가장 시너지가 크다는 정책연구소의 조사 결과를 흘리고, 이를 바탕으로 연대 나아가 통합까지 생각하고 있다. 바른정당도 긍정적으로 봤으나, 유승민의원이 호남 지역주의, 햇볕정책 등이 바뀌지 않으면 같이 갈 수 없다고 하자, 박지원 의원을 비롯한 동교동계의 반발이 커졌다. 안철수 대표는 차이보다 공통점을 보자고 하면서 일단 정책 연대를 먼저 하겠다고 했으나, 이후로도 계속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거기에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이 탈당하면서 더욱 커지고 있는 모양이다. 동교동계의 중진의원들은 안철수 대표가 외국에 있는 동안부터 귀국한 지금까지 여러 방송에 출연하여 비판하고 있다. 안철수 대표는 귀국 후 갈등 봉합에 나섰지만, 결과는 어찌 될 지...
바른정당도 일단 차기지도부가 선출되면 12월 중순까지 중도 보수 대통합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통합포럼을 통해 국민의당과 통합까지 가능성을 열어둔 정책공조, 선거연대를 논의했다. 하지만 같은 날인 점심 국민의당 동교동계를 중심으로 한 고문단은 바른정당과 통합 추진 시 안철수와 함께 하지 못 한다고 했다. 이런 상황들로 볼 때, 역시 동교동계와 바른정당은 물과 기름으로 섞일 수 없는 집단인 것 같다.
이제 점점 안철수 대표가 선택을 해야 할 때가 오고 있는 것 같다. 이대로 동교동계의 손을 잡고 지금의 국민의당을 유지할 것인가? 국민의당에서 호남 동교동계가 반발하여 나가더라도 바른정당과 함께 중도보수대통합의 개혁에 동참할 것인가? 두 마리의 토끼를 다 잡으려고 하다가 둘 다 놓치는 수도 있으니, 잘 판단해야 할 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 애드센스 반응형